A collection_01_97x130_acrylic_on_canvas_2022.jpg
 

Everyday Gleaning

이미주   
September 20 - October 11, 2022

(RGB) 이미주 개인전 포스터-01.jpg

Gallery BK Hannam 1층에서 오는 9월 20일부터 10월 11일까지 이미주의 <Everyday gleaning>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미주는 무언가를 수집하고, 그것을 진열하는 행위를 통해 의미를 부여하는 일상 속 다양한 사건과 장면에 초점을 맞춘 회화작업을 선보인다.

 

누군가에게 들은 이야기, 읽고 있는 글, 자신의 생각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해 이야기하는 미셸 투르니에의 산문집 ‘외면일기’ 처럼 매일의 비정형 잡동사니 같은 일화들을 가지런히 모아, 운율을 가진 시각언어로 재구성한다. 

 

“해변을 거닐다 보면 한두 개씩 조개, 소라껍데기를 줍곤 한다. 이를 줍줍이라고 한다. 인터넷 게임에서 탄생했다는 이 표현은 그냥 ‘줍는다’ 보다 약간 특별하고 ‘수집’보다는 말랑한 귀여움이 있는 것 같아 좋아하게 되었다. 순간의 분위기에 취해 무언갈 줍기도 하고, 특정 이유로 줍기도 한다. 때로 주머니 속에 방치되었다가 해를 지나 발견하면 그해 줍줍의 순간으로 이동하게된 다. 줍줍은 또 다른 줍줍을 부른다. 산기슭에 납작한 돌 하나를 올리면 그 위에 다른 돌멩이가 올려지고 다시금 산사를 찾을 땐 작은 돌탑이 가득하다. 두 개의 소라껍데기가 선반에 놓이면, 어느샌가 나는 소라껍데기를 찾아 헤메는 수집가가 되기도 한다. ”– 이미주 작가노트 中

 

매일 수많은 사물과 스쳐 지나가는 수백만 가지의 감정과 장면 중 어떤 것을 고르고, 다듬고 때론 이야기를 덧대어 각자의 고유한 곳에 귀하게 모아둔다. 수만 개의 이름 없는 장미에서 하나의 특별한 장미가 된 사물들은 하나의 저장된 기억으로 안내하는 버튼과 같다. 이처럼 끊임없는 수집과 선택, 배치를 통해 쌓는 무언가는 곧 개인의 역사가 된다. 우리는 주워온 기억들과 사물을 통해 거대한 의미에 묻혀 사라져가는 개인성에 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갤러리비케이

 

Everyday Gleaning

이미주 
 
September 20 - October 11, 2022

P Collection, 130 x 97 cm, Acrylic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Softness and Roughness, 100 x 72 cm, Acrylic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Kneading Dough, 100 x 80 cm, Acrylic, oil pastel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Two Scoop of Sensitivitie, 65 x 50 cm, Acrylic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Fake Smile, 53 x 45.5 cm, Acrylic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Night Ritual, 53 x 45.5 cm, Acrylic, oil pastel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Monarisa, 00 x 00 cm, Acrylic, oil pastel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미니미 시리즈_Kiitty, Acrylic on wood, 2022
press to zoom
1/1

Everyday Glea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