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cribe to Our Newsletter

© 2018 by Gallery BK

Itaewon-ro 42-gil, Yonsan-gu, Seoul, Korea 

Tel: +82 02 790 7079

  • Grey Facebook Icon
  • Grey Instagram Icon

Family Album: Flowing Identity

전시 개요

• 전시 소개: Family Album: Flowing Identity

• 전시 기간: 2015. 03. 05(목) - 04. 11(토)

• 오프닝 리셉션: 3월 5일(목) 6pm -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양화로 19 (1F) LIG ART SPACE

• 참여 작가: 이선민, 김옥선, 오인숙, 황하영, 구성수, 최광호, 전몽각, 김미정, 이동근, 이상일, 황선희

• 전시기획 : 김성민 전시기획자

• 전시 장소: LIG 아트스페이스 1관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471 LIG빌딩 1층)

                     LIG 아트스페이스 2관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 11길 30, 수가빌딩 B1)

 

전시 소개

Family Album: Flowing Identity

 

“대중적으로 사진을 이용하게 된 것은 가족이나 단체의 구성원인 개인의 업적을 기념하기 시작하면서부터였다”는 수잔 손탁(Susan Sontag)의 주장처럼 가족사진은 사진의 근간이다. 시간과 공간을 고정할 수 있는 카메라의 능력은 한 개인과 가족의 기억뿐만 아니라 한 사회와 문화의 총체적인 기억을 포함하는 가족사진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사진은 개인 차원에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기억들을 재생산할 뿐만 아니라 하나의 문화로 기억시킬 수 있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다. 모든 사진의 내용은 역사를 담고 있으며, 가족 앨범은 개인의 역사와 고유한 정체성을 쉴 새 없이 형성하고, 변화시키는 내러티브를 만들어냄으로써 ‘가족과 개인의 정체성’을 표상한다.

 

이렇듯 가족사진은 사진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부분임에도 불구하고, 아마추어리즘으로 간주되어 가치 절하되곤 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가족사진은 사진 매체의 태생으로부터 현대사진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예술사진에 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사회적 관행으로서의 가족사진은 개인이나 집단의 태도와 상황들을 무한 반복하는 스테레오타입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엔델 털빙(Endel Tulving)에 따르면 가족사진에는 자전적 기억과 관련된 일화적 기억(episodic memory)과 일반 지식과 관련된 의미 기억(semantic memory)의 두 가지 상이한 형태가 깃들여 있다고 한다. 사진과 기억 간의 유사성이라는 차원에서 생각해보면 우리는 쉽게 일화적 기억으로서의 가족사진과 공적 기억으로서의 나머지 사진들을 구분할 수 있다. 그러나 흥미로운 것은 이러한 사적 영역과 공적 영역간의 구분이 모호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외적(外的) 시각, 즉 일종의 인류학적 기록으로서의 가족사진을 취급하게 되면 단순한 일화적 기억이 일반 지식과 공유된 지식을 의미할 수 있다. 따라서 가족사진은 한 가족의 일화적 기억으로서 뿐만 아니라 그들이 속한 사회에 대한 공적 기억으로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현대사진 작가인 낸 골딘(Nan Goldin)의 작업은 사적 영역에서 벌어진 은밀한 일화들이 공론장의 영역까지 확장된 좋은 예다. 그녀의 작업은 하나 개인의 사소한 에피소드로 치부될 수 있는 ‘작은 이야기’가 그 사회의 현 상황을 보여주는 ‘큰 이야기’가 될 수 있음을 잘 보여준다. 이와 동시에 가족사진의 출발점이 ‘사적 기억’으로서의 의미는 롤랑 바르트(Roland Barthes)가 이야기하는 것과 같이 매우 개인적인 방식으로 보는 우리에게 ‘다가오고,’ ‘이야기하고,’ ‘찌르는’ 역할을 한다. 이처럼 가족사진은 사적 영역으로부터 공적 영역에 이르는 우리의 총체적 기억과 밀접한 관련을 가지고 있다. 이번 전시는 가족사진이 가지는 두 가지 기억의 영역을 넘나드는 다양한 작가들의 ‘나의’ 가족 혹은 타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타인의’ 가족사진을 통해서 우리 사회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바라보려고 한다.

KakaoTalk_20180912_145658724.png